예판 첫날 전작 2배 팔린 '아이폰12'…애플 초호황기 되찾나
궈밍치, 사전주문 첫날 200만대 판매 예상
4개 모델 중 2개는 내달 예판 돌입…기대감↑
입력 : 2020-10-21 06:05:20 수정 : 2020-10-21 06:05:20
[뉴스토마토 권안나 기자] 애플의 첫 5세대(5G) 이동통신 지원 모델 '아이폰12'가 사전주문 첫날 전작인 '아이폰11'의 판매량을 2~3배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번에 공개한 4개 모델 중 2종의 사전주문이 다음달 이어지는 가운데, 애플이 초호황기를 재현할 수 있을지 업계의 이목이 쏠린다. 
 
19일(현지시간) 애플 전문가인 궈밍치 TF인터내셔널증권 연구원의 보고서에 따르면 아이폰12는 사전 주문 첫날 200만대 가량이 팔렸다. 이는 전작인 아이폰11의 첫날 판매량인 50만~80만대를 훨씬 웃도는 수준이다. 
 
다만 18일까지 이어진 사흘간의 사전주문 물량은 700만∼900만대를 기록했을 것으로 추산됐다. 이는 전작의 판매량(1000만∼1200만대)에 못미쳤지만 여전히 선방했다는 평가다.
 
애플이 이번에 사전 주문을 받은 제품이 공개된 4종의 모델 중 아이폰12와 아이폰12 프로 등 두 종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보급형인 아이폰12 미니와 아이폰12 프로맥스가 이어서 다음달 초부터 사전주문에 들어갈 예정이어서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궈 연구원은 "프리미엄 라인업인 '아이폰12 프로'의 경우 중국의 강한 수요와 애플 핵심 팬들의 고가형 모델에 대한 선호 덕분에 기대 이상으로 많이 팔린 것으로 추정된다"며 "중국이 전 세계 아이폰12 프로 수요의 35∼45%를 차지한 것으로 분석된다"고 했다.
 
아이폰12와 아이폰12 미니. 사진/애플
 
국내에서도 아이폰12는 출시 초반부터 품귀현상이 예상된다. 특히 한국이 1.5차 출시국으로 분류되면서 전례없는 빠른 출시로 초도물량이 수요를 따라잡지 못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미국과 중국, 대만 등에서도 배송 지연 등 물량 부족 현상이 이미 속출하고 있는 상황이다. 
 
판매 초기 시장의 폭발적인 반응을 두고 업계에서는 애플이 2014년 아이폰6 출시 이후 6년 만에 '초호황기(슈퍼 사이클)'를 다시 맞을 수 있을지에 관심이 모아진다. 아이폰6는 그 해 연말 분기에만 7450만대가 판매됐다. 전년 같은 기간 판매량 5100만대에 비해 45% 증가하면서 유례없는 도약을 이뤄낸 '슈퍼 사이클'로 평가된다. .  
 
증권가에서는 아이폰12의 올해 판매량도 7500만대에서 8000만대가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는 아이폰11 지난해 전체 판매량인 7040만대를 웃도는 수치다. 애플이 선보인 첫번째 5G폰인데다, 5.4형의 미니 모델 추가 등 선택의 폭을 넓힌 것이 주요 요인으로 꼽힌다. 카운터포인터리서치는 애플이 신작인 아이폰12의 발표 시기를 한달가량 늦췄음에도 연간 판매량이 전년 보다 4%가량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다니엘 아이브스 웨드부시증권 연구원은 "전 세계 9억5000만대 아이폰 중 3억5000만대의 교체 수요가 있다고 추정한다"며 "(애플의) 전례없는 상향 주기로 이어질 것으로 본다"고 전망했다.
 
권안나 기자 kany87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안나

보이지 않는 것까지 통찰하는 넓은 시야를 담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