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보스턴대학, 애플 상대로 특허소송 제기
입력 : 2013-07-05 15:30:06 수정 : 2013-07-05 15:32:58
[뉴스토마토 명정선기자] 미국 보스턴대학이 애플을 상대로 특허 침해 소송을 제기했다.
 
4일(현지시간) USA투데이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보스턴대학은 애플의 아이폰5와 아이패드, 맥북에어 등이 이 대학에 소속된 교수가 개발한 특허를 침해했다며 연방지방법원에 판매금지를 요청했다.
 
이 특허는 1997년 티어도어 모스타카스 교수가 갈륨 질화물을 이용해 필름을 만드는 반도체 기술로 보스턴대학이 특허권을 소유하고 있다.
 
대학 측은 판매금지는 물론 애플이 이들 제품을 판매하면서 벌어들인 수익의 일부를 자신들에게 줘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현재까지 애플은 1억대가 넘는 아이패드를 팔았고 아이폰5 판매량은 5500만대에 달한다.
 
전문가들은 애플의 특허 침해가 인정될 경우 그 금액은 7500만달러에 이를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하지만 업계에서는 크게 걱정할 이슈는 아니라는 의견이 나온다.
 
보스턴대학이 지난해부터 IT업체를 대상으로 8차례에 걸쳐 제기한 특허 소송과 크게 다르지 않다는 것이다. 이미 이 소송에는 아마존과 삼성전자(005930) 등도 휘말린 적이 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명정선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