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완종 파문에 4월 국회 불확실성 고조
공무원연금·연말정산 후속대책 등 과제 산적
입력 : 2015-04-20 14:37:43 수정 : 2015-04-20 14:37:43
[뉴스토마토 한고은기자] 야당이 이완구 총리에 대한 해임건의안 제출을 검토하는 등 성완종 파문이 확대일로를 걸으며 4월 임시국회 법안 처리에도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새누리당 유승민 원내대표는 20일 “(새정치민주연합이) 말로는 경제정당이라고 하면서 성완종 전 회장, 이완구 총리 문제에만 매달리고 민생을 외면하고 있는데 국민들이 심판할 것”이라며 4월 국회 입법과제에 대한 야당의 협조를 압박했다.
 
여야는 법사위 등에서 파문의 사실관계를 두고 공방을 벌이고 있으며, 향후 성완종 리스트에 등장하는 이병기 청와대 비서실장의 운영위 출석과 총리 해임건의안 처리 협상 과정에서 마찰을 빚을 가능성이 높아 4월 국회 전체 의사일정의 불확실성도 덩달아 커지고 있다.
 
현재 여야가 4월 임시국회에서 우선처리하기로 한 법안은 공무원연금 개혁법안, 영유아보육법, 연말정산 소급 적용을 위한 소득세법 개정안, 지방재정법 개정안 등이다.
 
이에 대해 한 정치권 관계자는 “4월 임시국회의 향방은 결국 야당에 달렸다”라고 정리했다. 재보궐선거가 다가오는 시점에서 야당의 의지에 따라 '성완종 정국'과 입법과제 논의가 투트랙으로 진행될 수도, 전체 의사일정이 마비될 수도 있다는 것이다. 
◇국회 본회의장 (사진=뉴스토마토DB)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한고은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