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위 사수"…삼성전자 갤럭시노트9 인도 출시
고동진 사장 인도 출시 행사 직접 진두지휘
입력 : 2018-08-22 17:00:00 수정 : 2018-08-22 17:00:00
[뉴스토마토 이지은 기자] 삼성전자가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갤럭시노트9을 앞세워 인도시장 1위 사수에 나선다.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장(사장)은 인도 출시 행사를 직접 진두지휘하며 인도 시장 공략 강화 의지를 피력했다.
 
삼성전자는 22일(이하 현지시간) 인도 뉴델리 인근 구르가온에서 갤럭시노트9 출시 행사를 개최했다. 행사에는 현지 파트너·미디어를 비롯해 인도 전역의 갤럭시 팬 등 800여명이 참석했다. 정식 출시일은 오는 24일이다.
 
이날 고 사장은 "삼성전자는 1995년 인도 시장에 진출한 이후 함께 성장해왔고 현재 인도에서 가장 신뢰받는 모바일 브랜드로 자리매김했다"며 "앞으로도 7만명의 현지 임직원들과 함께 모든 인도 소비자들이 기술을 통해 더 나은 삶을 영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할 것"이라고 말했다.
 
22일(현지시간) 인도 구루가온에서 열린 갤럭시노트9 출시 행사에서 고동진 삼성전자 IM부문장(사장)이 제품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갤럭시노트9은 인도에서 옐로우 색상의 S펜을 탑재한 오션 블루·미드나잇 블랙·메탈릭 코퍼 등 세가지 색상, 128GB·512GB 내장메모리 모델로 출시된다.
 
삼성전자는 샤오미를 비롯한 중국 업체들의 공세로 인도 스마트폰 시장에서 1위 지키기가 위태로운 상황이다. 지난해 4분기 6년 만에 처음으로 샤오미에 분기 점유율 1위를 내줬고, 올 1분기 역시 1위를 되찾지 못했다. 2분기는 시장조사업체마다 결과가 다르지만 삼성전자와 샤오미가 1~2%포인트 내외 접전을 벌인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는 메이크 포 인디아(Make for Indis)를 기반으로 현지화 전략을 강화해 인도 시장 1위 굳히기에 나선다는 전략이다.
 
삼성전자는 인도 특화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판매 법인을 비롯해 5개 연구개발(R&D)센터, 디자인센터, 2곳의 생산기지를 운영하고 있다. 지난달에는 기존 노이다 생산 공장을 총 25만㎡로 증설해 2020년 말까지 스마트폰 생산량을 연간 1억2000만대로 확대한다. 이를 통해 급성장하는 인도 스마트폰 시장 수요에 적극 대응하고, 해외로도 수출할 계획이다.
 
또한 유튜브 등 동영상을 감상하면서 반투명 채팅창을 통해 채팅이 가능한 챗온비디오(Chat on Video), 제품 사진을 찍으면 해당 상품이나 비슷한 제품을 인터넷 쇼핑몰에서 찾아 바로 구매할 수 있는 삼성몰 (Samsung Mall), 상대방이 오토바이 운전 중인 경우 전화를 건 사람에게 운전 중이라고 안내하고 오토바이가 멈추면 전화 연결을 해주는 S-바이크 모드 등 인도 소비자들의 니즈를 반영한 다양한 기능과 서비스를 지속 발굴해 제공할 방침이다. 
 
이지은 기자 jieune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지은

슬로우어답터의 시각에서 알기쉬운 IT통신 정보를 알려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