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제일제당, 냉장햄 등 26종 가격 조정…평균 9.7% 인상
ASF 장기화 여파…소비자 부담 완화 위해 설 연휴 이후 인상
입력 : 2020-01-20 11:07:59 수정 : 2020-01-20 11:07:59
[뉴스토마토 김응태 기자] 유통가 가격 인상이 이어지는 가운데 CJ제일제당도 냉장햄 가격을 올리기로 했다.  
CJ제일제당의 'The더건강한 통크게 썰어넣은 후랑크' 제품 이미지. 사진/CJ제일제당
 
CJ제일제당은 냉장햄, 소시지, 베이컨 등 26개 품목의 가격을 오는 2월13일부터 평균 9.7% 인상한다고 20일 전했다. 냉장햄 가격 인상은 2014년 6월 이후 처음이다.
 
CJ제일제당 관계자는 “글로벌 아프리카돼지열병(ASF) 장기화로 수입 원료육 가격 상승세가 지속돼 20% 이상 인상이 불가피했지만, 소비자 부담과 물가 영향을 고려해 인상률을 최소화하고 시점도 설 연휴 이후로 늦췄다”라고 전했다.
 
냉장햄에 사용되는 미국산 앞다리 살과 베이컨의 주 원료인 유럽산 삼겹살 시세는 지난 2015년 대비 각각 25%, 42% 상승했다. 세계 최대 돼지고기 소비국인 중국이 사육두수 급감으로 수입량을 늘리면서, 도미노처럼 전세계 돼지가격이 상승했기 때문이다.
 
한편 CJ제일제당은 ASF로 인한 소비심리 위축 등으로 반등의 기회를 찾지 못하는 국내산 돼지가격 안정 차원에서 국내산 구매를 지속 확대하고 있다. 지난해에도 농협과의 MOU등을 통해 전년 대비 약 20% 가량 국산 돼지고기 수매량을 늘린 바 있다.
 
김응태 기자 eung102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응태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