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 총리 "많은 나라 봉쇄조치 완화 후 재유행 중…방역협조 당부"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입력 : 2020-08-07 09:17:20 수정 : 2020-08-07 09:17:20
[뉴스토마토 이규하 기자] “우리의 드라이브스루(Drive-through) 선별진료가 국제표준화의 첫 관문을 넘어 오는 11월부터 국제표준이 된다. 최근에는 많은 나라들이 봉쇄조치를 완화한 이후 재유행 상황을 겪고 있어 국민 여러분의 지속적인 협조를 당부드린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진행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통해 드라이브스루의 국제표준화와 방역관리에 대한 방안을 당부했다.
 
정세균 총리는 “며칠 전 ISO에서 우리의 드라이브스루 선별진료가 신규 표준안으로 채택, 국제표준화의 첫 관문을 넘었다”며 “PCR 진단기법은 이미 최종 국제표준안으로 등록돼 오는 11월부터 국제표준이 된다”고 언급했다.
 
7일 정세균 국무총리가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어 “케임브리지대학 주관으로 실시한 OECD 33개국의 코로나19 방역성과에 대한 평가결과, 우리나라가 1위에 오르기도 했다”며 “해외에서의 이러한 평가는 그간 우리 의료진의 헌신과 국민 여러분의 참여와 협조 덕분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하지만 코로나19는 아직도 한창 진행 중에 있다. 최근에는 많은 나라들이 봉쇄조치를 완화한 이후 재유행 상황을 겪고 있다”며 “해외사례를 반면교사로 삼아, 지금까지의 성과에 안주하지 말고 ‘교병필패’(驕兵必敗)를 경계해야 하겠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오늘 회의에서는 현실적으로 방역수칙을 준수하기 어려운 카페, 커피전문점 등에서의 방역관리 방안을 논의한다”면서 “방역수칙 생활화가 정착될 수 있도록 국민 여러분의 지속적인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피력했다.
 
한편 지난 6일 발생한 춘천 의암댐 선박 사고와 관련해서는 “어제 춘천 의암댐에서 경찰 선박 등 3척이 전복돼 한 분이 사망하고 다섯 분이 실종되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며 위로와 재발 방지를 주문했다.
 
이규하 기자 judi@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규하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