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 미래차 산업 지원 약속 "공공기관 100% 전기·수소차로"
K-뉴딜위, 현대차 방문…"그린뉴딜 핵심, 재정·정책 총동원"
입력 : 2020-08-12 13:46:23 수정 : 2020-08-12 13:46:23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더불어민주당이 12일 미래차 산업에 대한 전폭적인 지원을 약속하며 공공기관 차량을 100% 전기·수소차로 의무화하기로 했다. 20조3000억원의 투자를 통해 2025년까지 전기차 113만대와 수소차 23만대를 보급한다는 정부 계획을 뒷받침하기 위해서다.
 
민주당 미래전환 K-뉴딜위원회는 이날 경기 고양시 현대 모터스튜디오에서 '미래차 혁신성장 및 조기전환 방안'을 주제로 정부와 민간기업과 현장 정책간담회를 진행했다. 이해찬 대표는 이 자리에서 "그린뉴딜의 핵심과제가 친환경 모빌리티 확대"라며 정부의 '2025년 전기차 113만대·수소차 23만대 누적보급' 계획 달성을 적극 뒷받침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조정식 정책위의장도 "재정적·정책적 수단을 총동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2일 오전 경기 고양시 일산서구 현대 모터스튜디오에서 열린 K-뉴딜위원회 미래차 정책간담회에서 공영운 현대자동차 사장으로부터 전기차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사진/뉴시스
 
민주당은 이를 위해 국민 생활과 밀접한 택배 배달용 화물이륜차·마을버스 등을 전기차로 전환하기로 했다. 2023년부터 하이브리드차를 포함한 내연기관차를 저공해차 차종에서 제외하고, 2022년부터 공공부문의 모든 신규차량의 100% 전기차 등 무공해 미래차를 구매하도록 의무화한다는 방침이다.
 
충전인프라 확대와 관련해서는 2022년까지 모든 고속도로 휴게소에 현재의 전기충전기 2배, 수소충전소 10배 규모로 구축할 계획이다. 배달 오토바이의 전기이륜차 전환을 확대하기 위해 올해 배달업체와 자발적 협약을 맺어 충전인프라를 시범적으로 구축한다. 보조금 산정체계도 개편한다. 고가차량의 지원을 제한하고 연비항목 비중을 늘리기로 했다. 보조금 지원물량은 2025년에 올해의 3배에 가까운 24만대로 확대한다.
 
미래차 전환에 따른 신산업 발전과 일자리 대책도 추진한다. 올해 대기환경보전법을 개정해 전기차 폐배터리의 재활용산업 활성화를 촉진하고, 미래차 전문정비사 교육과정 신설과 정비업체 확충을 통해 미래차 전환 대응을 지원할 계획이다. 민주당은 이러한 내용의 미래차 산업 지원 방안을 당정청 협의를 통해 공동으로 마련할 계획이다.
 
공영운 현대자동차 사장은 "국회와 정부가 지원 정책을 입안해주면 더욱 혁신적인 기술을 통해 더 편리한 제품을 만들어 낼 수 있다"며 "친환경차가 기존차에 비해 비싼데 앞으로 가격도 대폭 낮춰 고객들이 합리적인 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