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시진핑 정상회담 "북핵문제, 소통·협력으로 풀 것"
"대북 견제와 압박 가하기로"…"대화·협상 통한 한반도 평화추구"
입력 : 2017-11-09 16:57:30 수정 : 2017-11-09 16:57:30
[뉴스토마토 최한영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9일(현지시간) 북한 핵문제 해결을 위한 소통과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중국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확대정상회의 후 열린 공동기자회견에서 “나와 시 주석은 우리의 공통된 약속, 즉 한반도 비핵화 실현에 대한 약속을 논의했다”며 “과거의 전철을 밟지 않는다는 데 동의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북한이 경솔하고 위험한 행동을 포기하도록 대북견제와 압박을 가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시 주석은 “미중 양국은 한반도 비핵화와 국제 핵 비확산 체제를 견지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앞선 확대정상회의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핵문제에 대해서도 해결방안이 있다고 믿는다”고 운을 띄운 뒤 “모든 국가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제재 결의를 이행하기 위해 단결하고 북한이 더 위험한 일을 하지 않도록 노력해야 한다”며 안보리 결의에 힘을 실어준 시 주석에게 감사인사를 전했다.
 
시 주석도 “양국이 대화와 협상을 통한 한반도의 평화 추구에 합의를 했다”며 “양국은 안보리의 대북 제재 결의를 전면적으로 이행할 것”이라고 화답했다.
 
두 정상은 양국 간 최대 현안인 무역불균형 문제도 논의했지만 별다른 접점은 찾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아쉽게도 과거 정부는 우리의 무역 관계를 통제했지만 우리는 공평하게 양측에 이득이 되도록 해결할 수 있을 것으로 믿는다”고 언급했다. 이에 대해 시 주석은 “양국 간 경제협력이 빠르게 성장하며 무역 갈등이 생기는 것은 불가피하다”며 “대화를 통해 문제를 풀어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맞받아쳤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왼쪽)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9일(현지시간)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정상회담을 마친 후 공동성명을 발표하는 자리에 나와 악수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한영 기자 visionch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한영

정치권 이모저모를 소개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