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뺀 여야 "김정은 비핵화 의지 환영"
"완전한 비핵화로 가길 기대"…로이터 "김정은 의지 평가"
입력 : 2018-09-06 16:32:55 수정 : 2018-09-06 17:17:41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여야는 6일 대북특사단의 방북 성과와 관련해 남북 정상회담 개최 합의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비핵화 의지를 환영했다. 제1야당인 자유한국당만 “핵 리스트 제출 등 북한의 비핵화에 대한 구체적 조치가 없다”고 혹평했다.
 
더불어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브리핑을 통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남북 간의 협력에 새로운 시대를 여는 획기적이고 전환적인 계기가 될 것”이라고 환영했다. 그는 “방북 결과에 대해 민주당은 적극 지지하고, 이 합의가 이뤄질 수 있도록 국회 내에서의 모든 협조를 위한 만반의 준비를 갖추도록 하겠다”며 “정상회담 전에 개성에 남북공동연락사무소의 개소가 합의된 것은 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김삼화 수석대변인은 “남북 정상회담 개최 합의와 김 위원장이 한반도의 완벽한 비핵화 의지를 천명한 것을 환영한다”며 “군사긴장 완화와 정상회담 개최 등 이번 특사단의 성과가 한반도 평화정착과 완전한 비핵화로 이어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다만 김 대변인은 “북측의 발표는 단지 의지를 표명한 것일 뿐”이라며 “이번 방북 결과를 가지고 미국 정부와 비핵화를 위한 구체적인 실행방안을 도출하는 성과를 낼 수 있기를 주문한다“고 당부했다.
 
민주평화당과 정의당도 특사단의 방북 성과에 적극 환영했다. 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판문점선언 이행을 위한 중요한 발걸음”이라 했고, 정의당 최석 대변인은 “온 가족이 모인 추석 밥상에서 평화를 기대하는 웃음꽃이 피어날 수 있도록 회담에서 또 한 번 한반도에 큰 한가위 선물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반면 한국당은 “비핵화 조치를 구체화하지 못했다”며 평가절하했다. 김병준 비상대책위원장은 당 국가안보특별위원회 회의에서 “지난 특사단 방북과 별로 차이가 없는 것 같은데 정부는 뭔가 대단하게 있는 것처럼 이야기한다”며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걱정이 많다”고 우려했다. 윤영석 수석대변인도 “북한의 실질적인 비핵화 조치를 구체화하지 못한 상태에서 종전선언과 남북관계 개선을 조급하게 추진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한편 외신은 이날 김 위원장의 한반도 비핵화에 대해 강한 의지를 드러낸 점을 긍정 평가했다. 로이터통신은 김 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첫 임기 내에 비핵화를 실현해 북미 관계를 개선하고 싶다는 의사를 피력했다는 점을 언급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소개했다. 블룸버그통신은 김 위원장이 비핵화를 위해 보다 적극적인 조치를 해나갈 수 있다는 뜻을 밝혔다는 점을 부각했다.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가 6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