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인 10명 중 8명 "'프로 퇴근러' 꿈꿔"
응답자 30.5%는 이미 달성…28% "불가능"
입력 : 2020-03-25 08:13:02 수정 : 2020-03-25 08:13:02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일을 마치면 눈치보지 않고 퇴근하는 이른바 ‘프로 퇴근러’를 꿈꾸는 직장인이 10명 중 8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중 30.5%는 이미 퇴근을 비교적 자유롭게 하고 있었지만, 달성이 불가능하다고 생각하는 응답자도 비슷한 비율로 집계됐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은 직장인 1326명에게 ‘프로 퇴근러를 지향하는지 여부’를 설문해 25일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 결과, 85%가 ‘프로 퇴근러를 지향한다’고 답변했다.
 
연령대별로는 20대(91.2%)와 30대(90.4%)가 단연 높았고, 이어 40대(79.5%), 50대 이상(60.7%)의 순으로 나이가 어릴수록 프로 퇴근러를 지향하는 경향이 컸다. 또, 기혼자(76.9%)보다는 미혼자(90.2%)에서 지향 비율이 13.3%P 높았다.
 
이들 직장인의 41.4%는 ‘프로 퇴근러가 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하고 있었으며, 30.5%는 ‘이미 프로 퇴근러’라고 답했다. 하지만, 28%는 불가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었다. 
 
프로 퇴근러가 될 수 없을 것 같은 이유로는 단연 ‘일이 많아서’라는 응답이 61.7%(복수응답)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야근이 당연시 되는 회사 분위기’(41.1%), ‘상사나 선배의 눈치가 보여서’(33.9%), ‘상사가 퇴근해야 퇴근 할 수 있어서’(15.5%), ‘습관적으로 야근을 하게 돼서’(11.7%) 등의 순이었다. 
 
반면, 이미 프로 퇴근러라고 밝힌 이들은 그 이유로 ‘불필요한 야근은 하고 싶지 않아서’(61.6%, 복수응답)를 첫 번째로 꼽았다. 뒤이어서 ‘워라밸이 중요하기 때문에’(56.4%), ‘회사에 맹목적인 충성은 하고 싶지 않아서’(37.5%), ‘퇴근 후 취미 사교 활동 등을 즐기고 싶어서’(33.4%), ‘건강관리를 위해서’(25%), ‘업무 효율을 높이기 위해서’(19.2%) 등을 들었다.
 
아울러 퇴근의 대척점인 야근에 대해서는 전체 응답자의 10명 중 7명 이상(76.6%)이 ‘야근이 삶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고 응답했다. 이 역시 20대(86.5%), 30대(79.7%), 40대(69.5%), 50대 이상(55.2%)의 순으로 낮은 연령대일수록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고 생각하는 비중이 높았다. 
 
부정적인 영향으로는 ‘삶의 질이 저하된다’(78.9%, 복수응답)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계속해서 ‘건강이 나빠진다’(48.1%), ‘업무 능률이 떨어진다’(45.9%), ‘우울 또는 무기력해진다’(40.8%), ‘애사심이 떨어진다’(34.4%), ‘인간관계가 소홀해진다’(23.3%) 등을 꼽았다.
 
자료/사람인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