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 항공업계 M&A도 '빨간불'
HDC현산, 아시아나 인수 일정 연기
이스타 인수하는 제주항공도 부담↑
입력 : 2020-04-01 15:48:07 수정 : 2020-04-01 15:48:07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코로나19로 국적항공사들의 1분기 매출 급감이 예상되면서 항공사 인수·합병(M&A) 시장에도 '빨간 불'이 켜졌다. 아시아나항공을 인수하는 HDC현대산업개발과 이스타항공을 사기로 한 제주항공은 코로나19로 인한 손실로 부담이 커지는 상황이다.
 
1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HDC현산은 1조4700억원 규모 유상증자를 위한 자금 납입을 연기하기로 했다. 당초 납입일은 오는 7일이었는데 아시아나항공은 최근 공시를 통해 '거래 종결의 선행 조건이 모두 충족되는 날로부터 10일이 경과한 날, 또는 당사자들이 합의하는 날'로 날짜를 변경했다. 구체적인 날짜도 지정하지 않으면서 사실상 인수 일정이 무기한 연기된 셈이다. 아시아나항공은 HDC현산으로부터 자금이 유입되면 이 중 일부를 산업은행과 수출입은행 차입금 상환에 사용할 계획이었다.
 
코로나19로 공정거래위원회 기업결합심사가 늦어지며 인수 일정을 늦추게 됐다는 설명이지만 업계에서는 손실이 불어나며 HDC현산의 고민이 커졌다는 관측이다.
 
코로나19로 한산한 아시아나항공 인천공항 발권 창구. 사진/뉴시스
 
항공업계는 지난해부터 대내외 악재로 수익이 급감하는 추세였는데 이에 따라 아시아나항공 재무 상황도 더 나빠졌다. 연결 재무제표 기준 아시아나항공의 지난해 영업손실은 4437억원, 부채비율은 전년보다 2배 이상 급증한 1795%이다. 코로나19로 전체 노선의 90%가량을 멈추면서 올 1분기 재무 상황은 더욱 악화했을 것으로 예상된다.
 
상황이 갈수록 나빠지면서 HDC현산은 아시아나항공을 제값보다 비싸게 사는 모양새가 됐다. 이날 기준 아시아나항공 시가 총액은 8103억원으로 HDC현산이 인수를 위해 제시한 금액 2조5000억원보다 약 3배 작다.
 
이스타항공을 인수하기로 한 제주항공도 부담이 커졌다. 이스타항공은 코로나19로 현재 전 노선 운항을 중단한 상황으로, 직원 급여 지급도 미루고 있다. 최근에는 수습 부기장에 일방적으로 계약 해지를 통보하기도 해 경영난이 심각한 수준임을 시사했다.
 
코로나19로 이스타항공 경영난이 심각해지고 있다. 사진/뉴시스
 
여기에 산업은행이 항공사 지원 대상에서 이스타항공은 제외하면서 제주항공이 손실을 고스란히 떠안게 됐다. 산은 관계자는 "인수가 결정됐기 때문에 제주항공과 이스타항공을 한 법인으로 보고 이처럼 결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즉 양쪽에 모두 지원하는 것은 중복 지원이 될 수 있다는 판단인 셈이다.
 
이에 따라 이스타항공은 인수가 끝날 때까지 경영난에 허덕여야 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제주항공은 산은으로부터 인수 자금을 따로 지원받기 때문에 이스타항공 정상화를 위한 자금은 확보한 상태다. 산은은 기업결합심사가 완료되는 이달 중 다른 은행들과 함께 1500억~2000억원을 제주항공에 지원하기로 했다. 이 중 인수 대금 545억원을 제외하면 1000억~1500원이 남는다. 제주항공 관계자는 "인수 절차가 끝나기 전에는 이스타항공을 지원하지 않는다는 방침"이라고 말했다.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지영

알고 싶은 정유화학·항공업계 소식을 발 빠르게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