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7만회 매일 소독·방역으로 서울지하철 전파 0명 지켰다
일평균 730만명 이용, 매일 2300명 방역 투입
입력 : 2020-06-02 15:43:35 수정 : 2020-06-02 15:43:35
[뉴스토마토 박용준 기자] 수도권 확진자수가 어느덧 2000명에 육박한 가운데 하루 730만명이 이용하는 서울지하철이 아직 0명 전파로 승객들을 안전하게 나르고 있다. 2일 서울교통공사에 따르면 1월27일 감염병 위기경보 경계 단계가 발령된 이후 사태의 심각성을 인지해 최고 수준의 방역을 유지하고 있다. 
 
1~8호선 278개 전 역사에서 고객의 손길이 닿을 수 있는 에스컬레이터 손잡이, 교통카드 발매기 등 주요 시설물에 출·퇴근 시간대 2회를 포함해 하루 4회, 화장실은 하루 2회 등 매일 꾸준히 방역을 실시하고 있다. 
 
전동차 내 방역도 끊임없이 시행되고 있다. 방역복을 입은 직원들이 전동차 회차 시마다 초미립분무기로 객실 내를 소독하고, 손 접촉이 많은 손잡이와 의자 옆 안전봉을 깨끗이 닦아낸다. 전동차가 기지로 입고될 때마다 승객이 앉은 의자를 고온 스팀청소기로 말끔히 닦아내는 작업도 이어지고 있다.
 
이렇게 실시된 전체 방역 횟수는 경계 단계 이후를 기준으로 역사 내 방역 21만1732회, 전동차 내 방역 16만1461회다. 지하철 내에서 시행된 방역을 전부 합치면 37만3193회로, 일평균 3700여회를 실시한 셈이다. 
 
투입되는 인원과 물량도 상당하다. 역사 방역소독은 매일 1724명이, 기지 내 전동차 방역소독은 556명이 근무 중이다. 소독제 원액은 매일 역사에 20.6리터, 전동차에 53리터, 총 73.6리터를 투입하는데. 원액과 물을 1:200 비율로 섞어 희석해 매일 1만5000리터에 가까운 소독제를 사용 중인 셈이다. 방호복도 매일 41개를 소비하고 있다. 
 
그간 구로 코리아빌딩 콜센터, 이태원 클럽, 물류센터 집단감염 등으로 외부 확진자가 다수 발생했을 시에도 확인된 지하철 내 모든 경로에 방역소독을 실시했다. 공사가 운영하는 노선인 1~8호선 외에도 우이신설선과 9호선 등 수도권 전철 내 확진자 이동 경로가 파악될 경우에는 전 경로에 방역소독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운영기관과 협력해 대응 중이다. 
 
확진자의 지하철 탑승을 개찰구 통과 전에 대응할 수 있도록, 기차역이나 버스터미널과 인접해 수도권 외 유입인구가 많은 주요 역사에는 열화상카메라를 설치해 운용하고 있다. 카메라는 서울역, 강변역, 홍대입구역, 남부터미널역, 수서역, 고속터미널역, 장한평역, 김포공항역, 왕십리역 등 총 9개 역 14곳에 설치했다.
 
서울교통공사 관계자는 “지하철 내 코로나19 전파 사례는 아직까지 발생하지 않았다”며 “외부 확진자가 지하철을 타고 이동했다는 사실이 확인됐을 경우, 즉시 자체 방역을 실시하고 필요할 경우 관할 보건소나 질병관리본부등과 연계해 추가 조치도 시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 강서구 개화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방역 작업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용준 기자 yjunsa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용준

같이사는 사회를 위해 한 발 더 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