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병석 신임 코레일 사장 "철도 안전 최우선으로 삼겠다"
27일 수도권철도차량정비단에서 취임식
입력 : 2019-03-27 16:59:32 수정 : 2019-03-27 16:59:32
[뉴스토마토 이정하 기자] "안전한 철도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되찾는 것이 최우선 목표다. 현장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 철도 안전에 대한 패러다임을 기본부터 다시 세우겠다."
 
취임식 하는 손병석 코레일 사장. 사진/코레일
 
손병석 사장은 27일 경기도 고양시 코레일 수도권철도차량정비단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현장 최우선 경영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 
 
손 사장은 취임사에서 "안전은 철도의 기본"이라며 철도 안전수준의 실질적 향상을 강조했다. 그는 "현장을 사무실 삼아 직원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국민이 믿고 탈 수 있는 안전한 철도를 만들기 위해 종합적 안전혁신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남북·대륙철도 시대에 대비해 한반도 번영의 주춧돌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기 위해 남북대륙철도 운행과 동아시아철도공동체 구축을 위한 기반을 다져나가겠다"라는 향후 계획도 밝혔다. 
 
아울러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청년 구직자 지원 등 사회적 가치 실현에 혼신의 힘을 쏟겠다"며 철도 공공성 강화 의지를 내비쳤다. 
 
손 사장은 철도기관과의 유기적인 협력을 강조하며 "다양한 철도기관이 공동으로 참여하는 협의체를 구성해 정책을 조율하고 현안사항을 해결해 나가겠다"고 제언했다. 
 
이어 △성과중심 조직체계 재편 및 상생의 노사문화 구현 △재무구조 건실화 등 주요 경영 방향을 제시하며 "안전한 철도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되찾고 철도 경쟁력 강화를 위해 힘과 열정을 모으자"고 부연했다. 
 
손 사장은 취임식 이후 고양 차량기지에서 KTX 열차 정비현장을 점검하는 것으로 첫 업무를 시작했다.
 
이정하 기자 lj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정하

뉴스토마토 이정하 기자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